학과소식

> 학과공지 > 학과소식

제목 숭실대 김주용 교수, 세계 최초로 코로나19에 맞설 구리 특수복합사 적용 마스크 개발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20-10-13 11:15:11
수정일
2020-10-13 11:25:28

숭실대 김주용 교수, 세계 최초로 코로나19에 맞설 구리 특수복합사 적용 마스크 개발



 케이원텍스와 항바이러스성 원단 공동개발

차세대 마스크 및 방역용 원단으로 시장 선도 유망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 김주용 교수와 케이원텍스 손용식 대표가 구리(copper) 특수복합사를 적용한 항바이러스성 마스크(K29TEX)를 공동 개발하여 지난 71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에서 섬유분야 최초로 코로나19 타겟 항바이러스 성능을 인정받아 이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숭실대학교와 케이원텍스는 다양한 기능성 구리 복합사 개발을 위해 10여년 전부터 꾸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해왔으며 이번 출시한 마스크는 직경 7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의 구리사를 친환경 원사와 합사해 직조한 원단을 활용한 것으로, 항균 및 항바이러스성이 뛰어난 구리사의 최적 함량과 조직 설계에 따라 효과적으로 바이러스를 사멸할 수 있는 원단으로 제작되었다.

 

 

구리는 유해박테리아 99.9%가 사멸하는 향균물질로 2008년 미국 환경보호청(US EPA)의 승인을 받았으며 악취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 장기간 사용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마스크 K29TEX는 구리가 50% 이상 함유됐으며 각종 공인기관 시험 결과를 통하여 우수한 항균·소취 성능을 확인하였고, 코로나를 비롯한 다양한 바이러스 원인균을 30분 내로 대부분 소멸시키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본 제품은 형태 변형이 적기 때문에 입체적 안정성이 우수하고 피부와 일정 공간을 유지 시켜주기 때문에 피부 자극이 덜하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의 통기성을 보유하여 착용쾌적성이 기존 보건용 마스크보다 우수하다.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항바이러스 및 항균소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외 많은 섬유기업들이 금속 증착, 금속 파우더 혼입 등의 다양한 방법을 통한 소재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성능이 보고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 K29TEX의 개발은 획기적인 진전이다.

 

 

김주용 교수는 항바이러스 섬유소재 개발을 시작으로 국내 섬유기업들이 K-방역의 프리미엄 특수를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며, 앞으로 국내에서 우수한 방역소재가 활발히 연구되고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책과 인프라가 조속히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시험성적서>

 






이전글 2019 한국재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발표논문상 수상 정성훈 학생(지도교수 정재우)
다음글 EBS 직업탐구 별일입니다 - 스마트 의류 전문가 김주용 교수님 편